NEWSROOM

'친환경의 아이콘' 다회용컵을 한 달간 써봤다!

Trend Eat
2021-09-06


'회사에서 이제 다회용컵만 쓸 수 있다고?' 다회용컵을 전사 도입한다니 걱정부터 앞섰다.


직장인에게 많게는 하루 3~4잔의 커피 수혈은 일상이다. 커피 한 잔으로 충만하게 얻을 수 있었던 직장인의 소소한 행복이, 다회용컵으로 자칫 불편해지진 않을까 하는 이기적인 걱정부터 들었다.

머리로는 이해하고 또 이해하는 친환경의 중요성. 하지만 특히 바쁜 직장인에게 간편히 먹고 버리기만 하면 되는 일회용컵의 편리함은 그 얼마나 매력적이었던가. 이른바 '코시국'으로 불리는 코로나 환경 속에서도 일회용컵은 위생문제는 물론 불편한 사용감까지 단번에 해결해주는 천군만마였다. 그래서 우리는 환경이 아프다는 수많은 부작용을 알고 있으면서도 마음의 짐을 기꺼이 짊어지고 일회용컵의 유혹을 쉽게 뿌리치지 못했다.


익숙한 일회용컵 대신 다회용컵을 ‘써야만’ 했던 1일차. 몸과 마음이 기꺼이 불편해질 각오를 감수하겠다고 다짐하며 도전에 나섰다. 이 글은 다회용컵에 대한 오만과 편견을 가득 가지고 시작했던 지난 한 달간의 리얼한 다회용컵 사용 후기다.



■ 위생 부분 한줄평: “다회용컵 뉴노멀, 기본 세척만 잘해도 일회용컵 보다 깨끗하다!”


어느 날 커피숍에서 주문했던 커피 한 잔에서 낯선 이의 흔적을 발견했다. 선명하게 남아있는 립스틱 자국. 그것도 일부러 찾고 찾아간 유명 커피 맛집에서 겪었던 에피소드다. 큰 기대를 안고 갔건만 컵에서 발견한 타인의 흔적에 기대감은 한순간에 사라졌다.


그래서였을까. 친환경 다회용컵 전사 도입 1일차. 사내 카페에서 처음 다회용컵을 받아든 그 순간, 가장 먼저 시선이 향한 건 여러 명의 입술이 닿았을 리드(컵 뚜껑) 부분이었다. 우리가 매일 이용하는 만큼 위생문제는 다회용컵 사용에 있어 큰 장애물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놀랍게도 지난 한 달간 다회용컵을 사용해왔지만, 단 한 번도 위생을 의심케 하지 않았다.

나와 같이 위생을 믿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서일까, 회사 차원에서도 위생관리에 유독 신경을 쓰는 모양새다. 특히, 우리 회사에 다회용컵을 제공하고 있는 '트래쉬버스터즈'에서는 무려 6단계의 과정을 거친다고 한다. 요기요에 도입된 다회용컵은 임직원들이 사용하고 나면 세척, 건조, 살균 소독의 3단계가 아니라 세척 과정을 6단계까지 고도화해 자체적인 위생 안전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트래쉬버스터즈의 세척 시스템 [출처=트래쉬버스터즈 공식 유튜브/클릭 시 영상 이동]


사내에서 다회용컵 사용을 시작하면서 흥미로운 사실도 한 가지 알게 됐다. 많은 이들이 가지고 있는 ‘다회용컵 보다 일회용컵이 깨끗하다’는 생각이 우리의 편견이었단 점이다. 작년 6월 그린피스와 전 세계 보건 전문가들은 “기본 위생 수칙을 잘 지킨다면 다회용품 재사용이 일회용품보다 코로나 19에 더 안전하다”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한다.


코로나에 대한 불안감은 더 자주 일회용컵을 사용하게 하는 이유였는데, 왠지 모를 배신감이 느껴졌다. 생각해보면 진짜 다회용기의 위생에 문제가 있다면 지금껏 모든 식당에서도 일회용 식기를 써야 하지 않았었을까. 이제는 단순 환경을 위해서만이 아니라 개인위생을 위해서도 다회용품을 선택하는 것이 우리의 새로운 상식이 되어야 할 때가 온 것이다.




■ 사용감 부분 한줄평: “당연한 빨대는, 결코 당연하지 않았다”


다회용컵이 위생이란 험난한 관문을 통과했더라도 최고의 숙제가 하나 더 남았다. 바로 편리함. 최근 환경문제가 화두로 떠오르면서 많은 프랜차이즈 카페에서 플라스틱 빨대가 자취를 감추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빨대 없는 삶은 우리에게 익숙지 않다.


달라진 사내카페의 광경. 그리고 나의 다회용컵 첫 주문. 빨대 없이 음료를 마셔 본 느낌은 ‘어색하나, 나쁘지 않은’ 딱 그 정도였다.

실제로 신기한 변화를 경험한 건 다회용컵의 사용 횟수가 늘어나면서부터였다. 다회용컵을 쓰면 쓸수록 빨대 없는 음용이 편해졌다. 정확히는 편리함의 여부를 따로 생각할 필요조차 없어질 정도로 이제는 모든 게 자연스러워졌다.


여기에 컵 반납 방법이 쉽다는 것도 매우 만족스러운 경험이었다. 층마다 전용 수거함을 설치되어 있어 음료를 다 마신 후에는 컵을 수거함에 넣기만 하면 된다. 반납만을 위해 따로 자리에서 일어나거나 할 필요도 없다. 그저 화장실 가는 길, 퇴근길에 다 마신 컵을 들고 나가기만 하면 뒷정리까지 깔끔하다.


다회용컵을 사용하기 시작하고 나서 달라진 것이 하나 있다. 뭔지 모르게 느낄 수밖에 없었던 죄책감에서 조금은 홀가분하게 벗어나 이제는 오로지 커피 맛의 집중할 수 있게 된다. 커피 맛은 일회용컵에 담긴 것과 똑같은데 사용감은 편해졌고, 마음도 훨씬 가벼워지고 여기에 뿌듯함은 덤으로 얻었다. 항상 카페에 가면 당연하게 빨대를 챙기던 버릇도 자연스럽게 사라졌다.



■ 다회용컵 체험기 한줄평 : 사용하지 아니할 이유가 없도다!


당연하게 여겼던 것들이 일상에서 사라지게 되면 불편함만 남을 거라고 믿어 의심치 않았던 나의 편견. 한 달간 그리고 지금까지 다회용컵을 사용해보면서 이쯤 되니 환경과 상관없이 다회용컵을 쓰지 아니할 이유가 없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지난 한 달간 사내 다회용컵 수거율은 97%이다. 조사 시점에 음용 중으로 누락된 컵을 고려하더라도 매우 높은 수치다. 내가 쓴 컵이 깨끗하게 돌아와 다시 사용하는 경험을 한 동료들은 이제 너무나 자연스럽게 제때 컵을 반납하고 소중하게 사용하는 습관이 조금씩 몸에 밴 듯하다.


개인적으로 얻은 것도 있다. 다회용컵을 자주 쓰다 보니 내 투박하고 낡은 에코백에도 애정이 생겼다. 예쁜 물건을 보면 지갑부터 꺼내 들어 내 안에 숨어있는 구매욕을 맘껏 발산하곤 했다. 하지만 이젠 서랍 속에 오래 넣어둔 물건들을 다시 살피게 됐다. 아직도 쓸만한 것들이 제법 많다는 걸 새삼 깨닫는다. 모두 일회용컵 대신 다회용컵을 이용한다는 뿌듯함을 체험한 덕분에 달라진 또 하나의 절약습관도 생긴 셈이다.


다회용컵을 사용한 지 한 달이 지난 지금, 아직 다회용컵을 써보지 않은 이가 곁에 있다면 진심으로 사용을 권하고 싶다. 익숙함이 준 편견에서 딱 한 걸음만 벗어나면 달라진 나의 일상이 주는 기쁨을 더 크게 느낄 수 있을 테니. 더 많은 사람들이 이 뿌듯함을 함께 느낄 수 있게 되는 날이 오기를 바라며 한 달간의 다회용컵 체험기를 마친다.



목록보기